Untitled Document






분당소방서, 추석맞이 벌초 작업 벌 쏘임 주의


발행일 2019.08.21  
성남신문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성남신문] 분당소방서(서장 김오년)는 추석을 앞두고 본격적인 벌초가 시작되는 시기인 만큼 말벌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4~2018년 최근 5년간 벌 쏘임 사고로 병원을 방문한 환자의 수는 총 7만여 명이며, 전체 벌 쏘임 환자의 55%가 8~9월에 발생하였다.

8~9월은 벌의 산란기로 개체수 증가뿐만 아니라 독성과 공격성도 커져 벌 쏘임 환자가 급증하는 시기이며, 지난 11일 충남 금산군 야산에서 벌초 중이던 남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따라서 벌 쏘임 사고를 예방하려면 안전수칙을 준수하여야 한다. 먼저 검은색이나 빨간색 등 짙은 색에는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흰색 등 밝은 계열의 옷을 입고, 자극적인 냄새를 유발하는 향수나 화장품 사용은 자제해야 한다.

만약 벌집을 건드렸다면 2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신속하게 대피하고, 벌에 쏘였을 땐 깨끗한 물로 씻은 후 얼음찜질을 해야 하며, 발열·호흡곤란 등 몸에 이상신호가 발견되면 즉시 병원으로 가거나 119에 신고하여 응급처치를 받아야 한다.

김오년 분당소방서장은 “9월까지는 벌의 활동이 왕성할 때이니 미리 안전수칙을 익혀 벌에 의한 사고가 없도록 주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 Copyrights © 2017 성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52번길 30 B101호 등록번호 : 경기 아 50140  등록일 : 2010.09.16 관리자
직통전화 : 010-5320-5089    발행인ㆍ편집인 : 허진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허진구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진구
Copyright 2010 성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inehuh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