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김병관 의원 '데이트폭력 수위 점점 높아져, 중대 위법사항 발생시 엄한 처벌 필요'


발행일 2018.09.21  
성남신문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성남신문]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행정안전위원회, 성남시분당갑)는 21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 유형별 현황’ 자료에 따르면 데이트폭력으로 형사입건된 건수는 2013년 7,237명에서 2017년에는 10,303명으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경찰이 데이트폭력 근절 TF를 구성한 2016년 이후 데이트폭력으로 목숨을 잃은 경우도 벌써 35건이나 발생했다. 미수에 그쳤지만 데이트폭력으로 생명의 위협을 느낀 경우도 84건에 이르렀으며, 성폭력과 같은 심각한 범죄도 362건에 달했다. 2016년 이후 데이트폭력의 가장 흔한 유형은 폭행 및 상해로 전체 형사입건 건수 18,670명의 73.8%인 13,785명이 이에 해당했다.

김병관 의원은 “과거에 연인 간 사적인 다툼으로 치부되던 데이트폭력의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그 유형도 다양해지고 있다”고 지적하며, “일상생활 속에서 누구나 잠재적 피해자가 될 수 있는 만큼 성평등 인식 확대 및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중대한 위법 행위 발생시 엄하게 처벌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Copyrights © 2017 성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52번길 30 B101호 등록번호 : 경기 아 50140  등록일 : 2010.09.16 관리자
직통전화 : 010-5320-5089    발행인ㆍ편집인 : 허진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허진구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진구
Copyright 2010 성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inehuh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