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오피니언





[기고] 부부 싸움


발행일 2021.07.05  
성남신문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성남신문] 인간(人間)은 본래 이기적인 존재이다. 그러나 교육과 사회화 과정을 거치면서 이타(利他)가 무엇인지를 배운다. 특히 인간과의 관계에서 부대껴본 경험은 이기(利己)만으로는 이 세상(世上)을 살아갈 수가 없음을 깨닫게 해준다.

부부관계도 마찬가지이다. 각자 다른 환경에서 각자의 생활습관과 태도를 지니고 살았던 남녀가 만나 하나가 되기는 쉽지 않다. 또한 서로의 관계 속에서 손해 보려 하지 않는 마음이 있기 때문에 그동안 깨달았던 이타의 마음을 무너뜨린다. 이제 막 결혼을 한 신혼부부도 인간 본연의 이기적인 마음, 즉 주도권을 잡거나 상대방을 길들이겠다는 생각으로 인생의 새 출발을 하는 경우가 많다.

부부생활(夫婦生活)은 불특정(不特定) 다수가 아닌 둘만의 관계에서 이루어짐으로 쉽사리 약점(弱點)을 감출 수가 없다. 더구나 서로에게 부끄러움을 감출 필요가 없는 아주 편한 관계이기 때문에 조심하려는 마음도 없다. 그러다 보니 자신(自身)의 모든 것을 여과(濾過) 없이 드러내 보일 수밖에 없다.

양보와 타협이 없는 이기적인 존재로서의 출발은 어김없이 갈등을 유발한다. 갈등이 증폭되면 싸움을 할 수밖에 없다. 부부간의 싸움은 처음엔 아주 사소한 일로부터 출발한다. 그러나 양보와 타협이 없다 보니 침소봉대(針小棒大)가 되기 마련이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다 보면 상대가 싫어지고 결혼한 것을 후회하게 된다. 이러한 부부는 결국 성격 차이라는 이유로 이혼을 하고 만다.

그래서 부부관계(夫婦關係)에도 관록(貫祿)이 필요하다. 오랫동안 함께 생활을 한 부부는 아무리 크게 싸워도 순간적으로 극단적인 언행을 하지 않는다. 그리고 점차 싸움의 횟수도 줄어든다. 그들도 처음에는 분명 성격 차이를 경험했으며 결혼에 대해 후회도 했을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인내를 할 줄 알았다.

부부관계에서 갈등이 폭발해 싸움을 한 뒤 인내의 시간을 가지면 상황을 이해할 수 있는 이타적(利他的) 마음이 생기거나,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사건에 대한 포기의 마음이 생긴다. 이렇듯 이해와 포기의 마음이 점철되다 보면 부부관계에도 경험이 쌓이고 이기(利己)만으로는 결혼생활(結婚生活)을 할 수가 없다는 깨달음을 얻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부부(夫婦)는 싸워야 정상이다. 반면 부부싸움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고 자랑하는 금슬(琴瑟) 좋은 부부는 오히려 위험하다. 싸움이라는 관록이 쌓이지 않아 정작 실전이 벌어지면 약할 것이기 때문이다. 싸움을 한 번도 해보지 않은 부부가 실전이 벌어졌을 때 얼마나 놀라고 당황스럽겠는가. 그래서 온실 속의 화초는 작은 비바람에도 쉽사리 쓰러진다는 말이 나왔을 것이다.

현실적으로 부부가 인생을 함께 살면서 싸우지 않고는 살 수가 없다. 어떤 모양새로든 싸움은 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싸움은 서로에게 상처와 스트레스를 준다. 스트레스를 자주 받으면 얼굴도 일찍 늙고 찌들어 보기가 흉해진다고 한다. 부부가 싸움을 통해 서로를 알아간다고는 하지만 너무 잦은 싸움은 서로에게도, 자식에게도, 이웃에게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부부 싸움을 슬기롭고 현명하게 할 필요가 있다. 또한 부부 싸움을 한 뒤에는 반드시 화해를 해야 하는데, 쉽지는 않겠지만 자신과 상대의 자존심을 상하게 하지 않고 화해를 할 수 있는 요령이 필요하다.

남자와 여자는 타고난 성정(性情)이 다르다. 자라는 환경과 사회화 과정도 달랐다. 이러한 남녀가 결혼을 하여 하나가 되는 과정이 어찌 순탄하겠는가. 차이점을 인정하고 이타적인 마음으로 양보와 타협을 하려는 태도가 필요하다. 부부가 싸우는 것이 정상이지만, 싸움은 서로를 알아 앞으로 덜 싸우기 위한 변곡점(變曲點)으로 생각해야 된다.

부부(夫婦)들이여! 싸울 당시 상대가 아무리 밉다고 해도 극단적인 말이나 행동을 해서는 절대로 안 된다. 극단적인 말이나 행동은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기 때문이다. 그리고 싸운 뒤에는 반드시 인내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 인내를 하는 동안에는 마음을 가라앉히고 상대를 이해하고 다름을 인정하려고 애쓰고 노력해야 한다.

이 땅의 부부들이여! 부부 싸움은 반드시 미래의 행복(幸福)을 위한 아름다운 밀알이 되어야 한다. 


[ 글 기고]   김병연(시인, 수필가)
 

[ Copyrights © 2017 성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52번길 30 B101호 등록번호 : 경기 아 50140  등록일 : 2010.09.16 관리자
직통전화 : 010-5320-5089    발행인ㆍ편집인 : 허진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허진구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진구
Copyright 2010 성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inehuh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