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오피니언





그리움 (김병연-시인, 수필가)


발행일 2018.10.15  
성남신문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성남신문] 그리움-1

세상을 맑고 고운 눈으로 바라보면
아름답게 비춰지는 것이기에
사물을 욕심 없이 바라보면
세상은 아름다운 빛깔로 젖어든다.

나뭇잎이 예쁘게 물들 때
그리움은 안식에서 깨어나고
지난날을 생각하며 그리움에 젖는다.

가슴 속에 채우지 못한 빈 터가 있고
채우지 못하고 이루지 못하였으므로
그리움도 있게 마련일 게다.

파아란 하늘․뭉게구름 바라보며
그곳에 마음을 살며시 실어 보내고
풀 내음을 맡으면
지난날의 그리움이 주마등처럼 스쳐간다.

그리움을 많이 갖고 사는 사람일수록
깊은 강물처럼 은은하고 맑고 향기롭다.

주마등처럼 스쳐가는 그리움이 있어
삶의 의미가 커져간다면
얼마나 순수한 마음을 갖고 사는 것일까?

아름다웠던 추억, 지난날 연인 등이
수많은 사람에게 그리움으로 다가올 게다.


글 기고 : 김병연-시인, 수필가


 

[ Copyrights © 2017 성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52번길 30 B101호 등록번호 : 경기 아 50140  등록일 : 2010.09.16 관리자
직통전화 : 010-5320-5089    발행인ㆍ편집인 : 허진구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허진구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진구
Copyright 2010 성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inehuhl@naver.com